유엔 인권보고관 “북한, 코로나 위기로 사살 정당화할 수 없어”

“”발견 즉시 사살”은 국제인권법 위반..사살 대신 격리가 적절”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북한의 남측 공무원 사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이라는 이유로 정당화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상황에 처했더라도 “발견 즉시 사살” 정책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이는 국제 인권법에 반하며, 북한 정부가 이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한다”고 말했다.

한편 킨타나 보고관은 남북한 정부가 피살 사건 경위를 유족과 공유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

그는 “지금 문제는 남북한이 한 사람의 생명을 앗아간 중대한 사건의 발생 경위를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라며 “양측 정부, 특히 한국 정부가 이 사람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한국 공무원 피살 사건은 유엔에서도 정식 논의됐다.

킨타나 보고관은 지난 23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 출석해 해당 사건을 언급한 뒤 “북한 정부가 입경을 금지하기 위해 총탄을 사용하는 코로나19 정책을 즉각 손질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http://news.v.daum.net/v/20201031120752183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