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절에도 굴하지 않고 일어섰던 FC서울 故김남춘의 축구 인생

김남춘은 지난 9월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수원삼성과의 시즌 세 번째 슈퍼매치에 선발로 투입되어 그라운드를 누볐다. 하지만 경기 도중 부상을 입으며 전반 종료와 동시에 김진야와 교체됐다. 이후 김남춘은 그라운드로 복귀하지 못했고 결국 수원삼성전이 김남춘의 살아생전 마지막 경기가 됐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